▒▒▒▒▒▒ 전남공고 총동문회▒▒▒▒▒▒
   
Untitled Document
열린광장
알림,모임,행사
동문포커스
동문사업홍보
총동문에 바란다
공지사항
동문경조사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50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 무슨 소리야. 네가 김진성인데 무등산 2023-11-01 82
  -




2020년, 당시 NC 다이노스 중간계투
김진성 투수는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6차전까지
전 경기에 출전하여 단 한 점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피칭을 펼쳤습니다.

그리고 NC의 우승으로, 그의 야구 인생에서
가장 빛나는 순간이 찾아왔습니다.

그런데 2021년, 이제는 야구선수로서
나이가 많은 36세의 김진성은 기대에 못 미치는
부진한 성적을 거두었습니다.

그리고 그에게도 방출 통고가 찾아왔습니다.
아직 야구를 그만둘 생각이 없었던 김진성은
나머지 9개 구단 단장, 감독, 코치, 스카우터 등에게
한 번만 기회를 달라며 연락했습니다.

하지만 이제 내리막길에 들어선
36살의 노익장을 원하는 곳은 없었습니다.
연락해도 답장조차 주지 않는 곳이 많았습니다.
그래도 김진성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자신을 방출한 구단을 찾아가 2군 운동장
구석에서라도 좋으니 개인 훈련을 할 수 있도록
허락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렇게 몸 상태를 유지하며 노력하고 있었더니
LG 트윈스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여보세요. 김진성 선수 전화 맞습니까?"
"예, 제가 김진성입니다."
"저는 LG 트윈스 차명석입니다."
"아, 단장님이십니까."
"네, 김진성 선수 얘기 들었습니다. 팀을 구하고 있다고."

더 이상 참지 못한 김진성 선수는
자신이 아직 야구를 할 수 있다고 어필하며
필사적으로 부탁했습니다.

"올해 성적이 안 좋았지만,
기회를 주시면 정말 열심히 하겠습니다.
테스트라도 보게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러자 조금 전까지 부드러운 높임말로
인사말을 건네던 차명석 단장이
정색하며 말했습니다.

"무슨 소리야. 네가 김진성인데,
무슨 입단 테스트가 필요해."

이후 김진성 선수는 2023년 LG 트윈스의
정규시즌 우승을 위한 큰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믿음과 신뢰에는 대단한 힘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신뢰를 받는 사람은 종종
자신의 능력을 넘어서는 큰 결과물을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자신에 대한 믿음이 굳건한 사람은
자신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의 가능성도 끌어올리며,
한편으로는 불가능해 보이는 일까지 해내는
기적 같은 일을 일어나게도 합니다.

자신을 믿고 함께하는 사람을 믿어준다면
해내지 못할 일이 없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두 가지는
신뢰 그리고 믿음이다.
– 제임스 딘 –